롯도

블러디 나이트의 요청은 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성으로 집결했다.
하지만 정작 잡고 보니 또 늘어버린 칠백의 포로가 여간 신경쓰이지 않을 수 없었다.
초인의 오러 블레이드 앞에서는 무력했다.
이 반석, 제법이네. 그런데 이건 누굴 위해 이렇게 놓아 둔 거야?
하지만 레온님께서는 그 어떤 왕국의 요청에도 승낙할
어떤 아 새끼가 주절대!
그러나 곧 그 정체 롯도를알 수 있었다.
검문이 직업인 수문 병사들을 쉽사리 속여 넘길 순 없을 것
관문 도시에서 신성제국의 사신 일행 중 사제 하나가 봉변을 당했는데, 범인으로 지목한 것이 아무래도 제라드 일행인 듯싶습니다.
무심코 거울을 들여다본 샤일라가 깜짝 놀랐다. 자신의 얼굴이 판이하게 변해 있었기 메문이었다.
연회 준비로 정신없이 바빴던 녀석치고는 안색이 터무니없이 좋군.
크르르릉!!!!
알겠어요. 대신 위험하다 싶으면 도망치는 것을 잊지 마세요. 저는 여기에서 레온님의 귀환을 기다리겠어요.
그대들은 즉각 마루스의 잔당을 제압하라. 감히 국왕전하의 목숨
차라리 초급 무투장으로 다시 내려가라. 그게 네놈에게
아이들을 만나보셨잖습니까
못 채울 수도 있어.
내 말에 반박하듯 가늘고 듣기싫은 남성체의 목소리가 조용한 공터에 올려
당연한 일이지. 그곳에서는 엘프 족 소호성자라고 불린다
박搏!
블러디 나이트 롯도를 추적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입니다.
난입했다.
더크게
상열과 도기의 입에서 동시에 바람 빠지는 듯한 신음소리가 흘러나왔다. 그들 앞으로 생각시 하나가 모습을 드러냈다.
소인은 어리석어 대감께서 무슨 말씀을 하시는 것인지 도통 알 수가 없습니다. 빙빙 에두르는 말씀은 그만두십시오. 하시고자 하는 말씀이 무엇인지요?
슈엥 공작은 자신보다도 한참은 어린 황제 롯도를 향해 허리 롯도를 굽혔다.
디너드 백작의 말이 떨어지고 위론 니미얼 남작이 자리에서 일어나 포도주 잔을 들어 올리며 외치자,
알리시아의 얼굴은 씁쓸해 보였다. 트루베니아의 왕국들
매번 그렇지 못했다.
베네딕트가 내뱉었다.
일단 모든 병력은 여기서 밤이 될 때까지 경계 롯도를 하며 대기 하는기야. 기러고 나서 구라쟁이.
운 눈빛으로 기사들을 노려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기사들
흥. 5분도 못 버틴 놈이 뭐가 어쩌고 어째. 손가락만한 것을 물건이라고 달고 있냐? 차라리 떼어 버려라.
연신 고개 롯도를 갸웃거렸지만 레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떨렸다. 레온이 다가와서 그녀의 어깨 롯도를 감싸 쥐었다, 그러
하, 하지만 우리 벌목장의 임금은 원래 6실버요. 70실
부루는 가장 늦게 왔으면서도 가장 밝은 얼굴을 하고 들어선 것이다.
그게 뭐?
마음 내키는 대로 하라고 하셨지?
한 듯 관중들이 불평을 털어놓기 시작한 것이다.



© 2004 Powered by WordPress. by 제주국제사진공모전.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답십리동 12-49